제주경실련
Home |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홈
 홈 > 언론보도 > 언론보도
작성자 제주경실련
작성일 2013-09-13 (금) 09:22
ㆍ조회: 2335    
IP: 112.xxx.56
제주 경실련 '도의원 17명 명단 발표/뉴스제주
제주 경실련 '도의원 17명 명단 발표!'한진 공항 지하수 증산 동의안 제출자 명단 공개
문기철 기자  |  news@newsjeju.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9.10  14:46: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도의원 17명은 지난 9일 ‘한진 공항 지하수 증산 동의안’을 본회의에 상정시키면서 제주 경실련이 도의원 17명에게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경실련은 10일 성명을 통해 “제주도의원 17명이 마침내 자신들의 속내를 드러내고 있다.”며, “그것도 도의회 의장이 출장을 간 틈을 이용해 긴급하게 발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경실련은 “도의회 의장의 상정보류라는 벽에 가로막힌 이들은 의사일정 변경동의안이란 카드를 통해 자신들의 입장을 관철시키려 하고 있다.”며, “도민의 생명수를 팔아먹는 데 앞장서는 이들의 저의가 오늘 어떤 변수로 이어질지 관심이다.”고 개탄했다.
 
이어 경실련은 “도의원 17명들이 증산의원들이 할 수 있는 카드를 동원에 의장을 압박해보자는 의도로 볼 수 있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본회의 상정이 이뤄지도록 기를 쓰고 있다.”며, “본질적인 문제를 인식하지 못하고 일개 기업의 돈벌이에 지하수 증산을 허용하는 것은 의원들의 의도가 너무나 어처구니없고, ‘물의 재앙’을 재촉하는 길을 서슴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한, 경실련은 “17명의 도의원들은 민주주의 절차 등을 운운하면서 한국공항 지하수 증산에 앞장서는 행동을 당장 중단하고 제주 지하수 보전관리를 어떻게 해 나갈 것인가를 먼저 생각해 주기를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의장 압박용으로 전격 발의한 의사일정변경 동의안을 당장 취소할 것을 강조하고, 의장은 일부 의원들의 압박에 의연하게 대처하면서 본연이 의도대로 고유 권한을 지키며 자동 폐기될 때까지 상정보류를 끝까지 밀고 나갈 것을 주문한다.”고 촉구했다.
 
제주 도의원 17명 명단

▲새누리당 구성지 의원, 서대길 의원, 손유원 의원, 신영근 의원, 이선화 의원, 하민철 의원, 허진영 의원, 현정화 의원 등 8명
▲민주당 김도웅 의원, 김진덕 의원, 박규현 의원, 현우범 의원 등 4명
▲무소속 허창옥 의원, 안동우 의원 등 2명
▲교육의원 문석호 의원, 윤두호 의원, 오대익 의원 등 5명 가운데 3명이 포함
< 저작권자 © 뉴스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