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와 도내 경제·노동 관련 기관·단체들이 코로나19에 대응한 고용안정과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협력을 강화한다.
제주도와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제주도지역본부(의장 조순호), 제주경영자총협회(회장 안귀환),   제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공동대표 고태식 권영호 장성욱)은 9일 '제주특별자치도 노사민정 상생협력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공동선언은 △고용안정을 위한 노사 상생협력 확산 △경제 위기 극복방안 모색 △방역체계 확대 등 안전한 근무지원 방안 마련 등 3개 부분으로 구성됐다.
노사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고용 안정과 노동환경 변화에 따른 사회적 갈등 해결에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제주도와 광주지방고용노동청 역시 행·재정적 지원을 강화한다.
시민사회는 노사정의 공동노력을 지지하고, 지역상품 사용을 활성화하는 등 합리적인 소비문화 조성으로 경기 진작을 도모키로 했다.
또한 노·사·민·정은 감염병 방역강화를 위해 대규모 행사와 집회를 자제하고, 도내 보건의료 종사자의 근무환경 개선에 대한 지원 대책도 마련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