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경실련
Home |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홈
 홈 > 성명/보도자료 > 성명/보도자료
첨부#1 20140127-성명.hwp (41KB) (Down:45)
[성명]"선운정사 석조불상 문화재자료 가치 없다"
“선운정사 석조불상 문화재자료 가치 없다”
우 도정의 의도적 문화재자료 지정 의혹
“공개적 입장에서 재검증을 촉구한다”
- 우도정 불상보호누각 건립 관련 5번째 성명 -


우근민 도정이 문화재자료 제11호로 지정한 애월읍 선운정사 석조불상은 문화재나 문화재자료로서의 가치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오래지 않는 시기에 누군가에 의해 만들어진 돌조각품일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다. 이렇게 볼 때 우근민 도정은 전문가 반대의견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석조불상을 문화재자료로 지정받기 위한 목적으로 일부 전문가에게 긍정적 의견을 요구한 것이 아닌가하는 의혹을 짙게 하고 있다.
 
제주경실련은 최근 선운정사 석조불상이 문화재자료로서의 가치가 있는지에 대한 진실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우리나라 불교미술 사학(조각) 관련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관련자료 제공을 통해 의견을 수렴했다. 그런데 전문가들 가운데에는 논란이 되고 있는 문제에 대해 의견 제시를 거부하는 전문가, 그리고 ‘지정에 문제가 있다’는 의견을 개진한 2명의 전문가가 있었으나 ‘타당하다’는 긍정적인 의견을 제시한 전문가는 단 1명도 없었다.
 
‘문제가 있다’는 의견내용을 보면 모두가 비슷한 주장을 하고 있다. 석조불상을 문화재자료로 지정한 것에 대해 ‘어떻게 이것이 문화재자료로 지정됐는지 깜짝 놀랐다.’, ‘논의할 가치조차 되지 않는다.’는 반응이었다. 이들의 주장에 의하면 문화재나 문화재자료로 지정받기 위해서는 적어도 △제작 시기, △시대적 특징의 명확화, △전통문화와의 연관성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기본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이 석조불상에서는 김리나 전문위원이 제시한 의견에서처럼 조선시대 이전의 시대적 전통방식을 찾아볼 수 없으며 제작시기를 추정할 수 있는 특징마저 확인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최근 문화재 가치 여부를 판단하는 기준으로 첫째, 1945년 이전에 제작된 것이어야 한다는 점이다. 그러나 이 석조불상은 1945년 이후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둘째, 신라·고려·조선시대 불교양식처럼 시대적 특징이 분명하지 않다는 점이다. 그래서 한 전문가는 “시대적 양식이 명확하지 않을 경우 문화재나 문화재자료로 지정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물론 지정과정에서 긍정적인 의견을 제시했던 정은우·손영문 전문위원 역시 시대적 특징이 모호함을 인정하고 있다. 단지 시대적으로 모호한 점을 복합성을 갖춘 불상으로 바꿔 연구할 자료적 가치가 있다는 의견으로 제시하고 있을 뿐이다. 이를 볼 때 이들의 전문위원들도 당초에는 반대의견의 관점에서 접근했을 것으로 미뤄 짐작할 수 있다. 그런데 누군가의 요구에 의해 긍정적인 의견으로 바뀌지 않았나하는 의구심을 갖게 하고 있다.
 
이런 의구심을 갖게 하는 것은 첫째, 정은우·손영문 전문위원의 현지 조사 의견서(찬성)가 김리나 위원의 의견서(반대)보다 한참 후인 21일이나 뒤늦은 2010년 8월 24일에 제시됐다는 점이다. 둘째, 정은우 전문위원과 손영문 전문위원 의견서가 각각 별도로 작성되지 않고 공동의견서로 제시됐다는 점이다. 셋째, 심의위원회 회의자료에는 전문위원 3명이 모두 공동의견으로 제시됐다는 점이다. 넷째, 한 명이라도 반대의견이 제시될 경우 재검토를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렇지 않았다는 점이다.
 
이런 정황으로 볼 때 우근민 도정은 당초부터 석조불상을 문화재나 문화재자료로 지정할 목적으로 특정 전문위원들에게 긍정적인 방향으로 요구했을 가능성이 있음을 입증하는 내용이다. 다시 말해 우근민 도정 누군가의 의도적인 요구와 전문위원 2명의 교감을 통해 공동의견을 제시했을 것으로 보이며 심의위원회 회의자료에서의 3명의 공동의견 역시 행정 등에 의한 사전 교감을 통해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만약 사전 교감 없이 행정의 독단적으로 전문위원 이름을 도용했다면 이는 더 큰 문제가 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제주경실련은 우근민 도정이 해명자료를 통해 겉핥기식 엉뚱한 주장만 늘어놓을 것이 아니라 이의 논란을 종식시키기 위해 객관적이고 공개적인 입장에서 제3자 전문가 재검증 및 토론회 등을 거쳐 보존가치가 없을 경우 문화재자료 지정을 해제해 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또한 의도적인 결정 의혹과 관련해서는 누가 개입했는지에 대해 수사기관의 수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분명하게 밝혀 줄 것을 강조한다. 뿐만 아니라 연구할만한 문화재 자료적 가치가 있는 석조불상이라면 개인 간 불법반입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
 
또한 이번 문제를 접근하는 제주경실련의 대응과 관련, 마치 정략적인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제주불교신문의 의혹 보도는 진실을 올바로 보지 못하는 편견에 불과한 생각일 뿐이다. 제주경실련은 경제정의· 사회정의를 이념으로 올바른 제주사회 정립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순수한 시민단체이다. 그리고 정당 가입 등 정치에 관여하고 있는 사람은 정치적 중립 차원에서 제주경실련 임원이나 위원이 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따라서 제주경실련은 이번 문제와 관련해 경제정의·사회정의·정치적 중립 차원에서 곪아 터지고 있는 제주사회를 올바르게 돌려놓기 위해 접근하고 있는 하나의 현안일 뿐이며 어떤 사사로운 이익이나 감정으로 대응하고 있는 것이 아님을 분명하게 밝혀두고자 하니 오해가 없기를 바란다.
 
제주 불교계 역시 정치적으로 얽혀 있는 일부 사찰들의 문제점, 지나친 보조금 혜택 등에 대해 스스로 되돌아보는 성찰의 기회가 있었으면 한다. 그리고 중생을 인도하는 본연의 마음으로 곪아터지고 있는 제주사회를 올바른 길로 나가는데 일조해주기를 다시 한 번 강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