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경실련
Home |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홈
 홈 > 성명/보도자료 > 성명/보도자료
첨부#1 (성명)선운정사_돌부처상_문화재자료지정_해제하라.hwp (8,689KB) (Down:63)
[성명]"선운정사 돌부처상 도문화재자료 지정 당장 해제하라"
조성시기·형식 등 전문가 논란에도
치장하고 복원하고 거대한 누각 짓고
신주 모시듯 돌부처상 보호작전 방불
도문화재자료 지정 당장 해제하라
- 애월 소재 선운정사 돌부처상 관련 성명 두 번째 -


치장하고 복원하고 보호누각 짓고…. 심지어 전문가 실사의견까지 꿰맞추고….
꿰맞춘 내용이 정당하다고 해명자료를 발표하고….
 
 
#선운정사 돌부처상
 
다른 지역에서 도난품으로 옮겨 다녔던 제주시 애월읍 소재 선운정사 개인소장 석조약사여래불좌상(돌부처상)이 우근민 도정 3년 만에 화려한 옷으로 단장해 재탄생됐다. 높이 1m도 안 되는 돌부처상 보호에 거액의 예산을 투자해 1차 보수공사에도 모자라 2차로 거대한 보호누각까지 마련하고 있다. 전문가들의 엇갈린 의견에도 아랑곳없이 보호 작전을 방불케 하고 있다. 돌부처상이 얼마나 귀중한 것이었으면 이처럼 막대한 예산을 쏟아 붙고 있는지 도민들은 의아해 하고 있다. 따라서 차기 도정에서는 이에 대한 진실규명과 함께 문화재자료 지정 해제 및 지원예산 환수조치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
 
선운정사 넓은 마당 가장자리에 설치된 돌부처상은 개인이 기증받아 들여온 불상으로 제주지역과는 아무런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도난품인데다 보관경로가 불분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성시기를 비롯해 작품 형식에 있어서도 전문가들마다 의견이 분분하다. 그래서 제주도문화재자료로서의 가치가 있는지 여부에 대해 논란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근민 도정은 예산지원이 불가능한 개인 종교시설에 예산지원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돌부처상을 문화재자료로 지정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2011년 3월 제주도문화재심의위원회에 제출된 유통경로 확인서를 보면 돌부처상은 최초 충남 계룡시 신도안면 부남리 소재 한 무속인집 마당에 있었다. 1988년 계룡대개발사업에 의한 토지 수용이 이뤄지면서 아무런 보호 없이 방치돼오다 신원미상 매매업자의 반출에 의해 대구시 남구 이천동 소재 유모씨에게 넘어갔다. 1990년 경찰수사에 의해 매매업자는 무단반출 혐의로 처벌을 받고 압수됐던 돌부처상은 연고자가 나타나지 않아 1994년 유모씨에게 다시 인계됐다. 이후 돌부처상은 대구 이천동 골동품상을 거쳐 포항시 북구 기계면 소재 충효사로 넘어갔다가 2008년 선운정사에 의해 제주도로 반입됐다.
 
그런데 우근민 도정은 이처럼 문제가 있는 돌부처상을 문화재로 지정하기 위해 도지사 당선과 함께 곧바로 2010년 7월 전문가 3명을 선정해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이때 전문가의 현장실사 검토결과를 보면 2명의 전문가는 공동기명을 통해 문화재자료 가치가 있는 것으로 판단한 반면 1명의 전문가는 문화재 지정에 문제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공동기명 2명의 전문가는 “정확한 조성 시기는 알 수 없으나 조선시대 유행한 약사불상의 도상을 보여주고 있어 향후 연구할 자료적 가치가 있으며 불상이 적은 제주의 현실을 감안할 때 문화재자료로 지정 보호할 가치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반면 1명의 전문가는 “통일신라시기 형식에서 유래된 것으로 보이나 다리 위쪽이나 몸 뒤의 옷주름 표현은 기본 형식에서 벗어나는 등 신라나 고려의 불상의 전통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부분이 있으며, 그래서 제작시기를 추정할 수 있는 시대적 특징이 안 보이기 때문에 지방문화재로 지정하기에는 문제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그런데 우근민 도정은 전문가 의견 논란에도 불구하고 막무가내로 2010년 9월 문화재자료지정 가치 검토를 위한 제주도문화재심의위원회 회의를 가졌다. 그런데 이 회의에서 심의위원들은 돌부처상 출처 근거자료가 미흡하다는 이유로 회의를 보류했다. 이때 우근민 도정이 제출한 회의 자료를 보면 문화재지정에 대한 문제가 있다는 현장실사 전문가 1명의 의견은 완전히 배제시킨 채 마치 현장실사 전문가 3명 모두 같은 의견을 제시한 것처럼 회의 자료를 꾸몄다. 문제 의견을 제시했던 전문가까지 같은 의견으로 둔갑해 공동 명시하고 있다. 이를 볼 때 우근민 도정은 문화재심의위원들로부터 문화재자료 지정을 유도할 수 있도록 의도한 것이 아닌가하는 의혹이 짙다.
 
실제 제시된 행정의견 내용을 보면 ‘돌부처상은 통일신라부터 조선시대까지의 특색을 보여주며 제주도의 불상의 희소성과 연계하여 문화재 자료로서의 가치를 부여할만한 것으로 사료된다.’는 일방적인 의견만 수용하고 있다. ‘불상에 대한 제작시기를 추정할 수 있는 시대적 특징이 보이지 않아 지방문화재로 지정하기에는 미흡한 점이 있다.’는 문제제기 전문가의 의견은 아예 무시하고 있다. 이처럼 꿰맞춘 내용이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음에도 우근민 도정은 해명자료를 통해서까지 정당성을 주장하고 있다. 이를 볼 때 우근민 도정은 재확인이나 추가적인 고증조사 등을 뒤로한 채 그동안 저질러 놓은 일에 대한 합리화에 급급하고 있다.
 
이후 우근민 도정은 2011년 3월 1차 회의자료 내용과 출처자료를 첨부해 2차 제주도문화재심의위원회 회의를 열었다. 문화재위원회 위원 8명 전원은 일방적으로 제시된 자료에 근거해 가결 처리했다. 마침내 우근민 도정이 고대했던 뜻이 이뤄지고 2011년 9월 26일자로 돌부처상은 제주도문화재자료로 지정됐다.
 
이후 우근민 도정은 다른 지역에서 나뒹굴던 개인 소장 돌부처상에 화려한 역사 옷을 입혀 재탄생시킨 후 이를 보호하기 위해 막대한 예산투입하는 작전을 벌였다. 우근민 도정이 붙인 돌부처상에 대한 가치근거를 보면 조선시대 이래 유행한 약기인 약사불상의 도상을 정확하게 보여주고 있으며, 통일신라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시대의 복합상을 갖춘 불상이라는 표현을 쓰고 있다. 더 나아가 5억원 예산명세서에는 제주에서 가장 오래된 석재불상이라고까지 표현하고 있다.
 
그리고 우근민 도정은 개인 소장 돌부처상을 신주 모시듯 치장하고 훼손된 부분을 복원하고 거대한 누각을 세워 보호하고 있다. 눈·비 등 풍화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행정의 보호작전이 일사불란하게 전개되고 있다. 문화재자료 지정에서부터 보수 공사, 대형 보호누각 건립에 이르기까지 일반 상식으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우근민 도정은 문화재자료 지정이 확정되자 발 빠르게 먼저 돌부처상 훼손 부분 복원공사에 나섰다. 돌부처상 코와 귀 등 훼손부분을 보수하기 위해 2012년 8월 19,905,000원을 투입해 보존처리 공사를 단행했다.

공사내역을 보면 역사적 자료 및 문헌자료를 조사하여 기록하고 표면세척을 하고 시멘트 몰탈 등을 통해 성형복원을 한 후 보고서를 작성해 발간하도록 돼 있다. 그러나 최근 현장을 찾아 확인한 결과, 코 부분 시멘트 복원 등 일부 복원 흔적이 있을 뿐 떨어져 나간 귀 부분과 금이 간 무릎 부분은 그대로 방치돼 있는 것으로 나타나 적절한 예산집행이 이뤄졌는지에 대해서도 의문시되는 부분이 많아 감사가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이런 보수공사에도 만족하지 못한 우근민 도정은 2013년도 예산에 5억 원(분권교부세 2억5천만 원, 지방비 2억5천만 원:첨부자료 참조)이라는 거액의 예산을 또 다시 편성해 대형 보호누각을 건립하고 있다. 다른 지역에서 여기저기 옮겨 다녔던 작은 돌부처상 하나가 우근민 도정으로부터 이런 융숭한 대접을 받을 줄이야 가히 상상이나 할 수 있었던 일인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
 
제주에는 오래전에 문화재자료로 지정된 불상이 모두 6개에 이르고 있다. 2003년 월령사·보덕사 소재 불상, 2008년 원명선원 불상 등을 들 수 있다. 그런데 이들 불상 대부분은 형식이나 조성된 시기가 명확하게 나타나고 제주지역과 연관성이 있는 불상 등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들 불상 보호에 대한 예산지원은 지금까지 거의 이뤄지지 않은 채 유독 개인이 반입한 선운정사 돌부처상에만 거액의 예산을 몰아주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특히 문화재위원 가운데 일부는 오래전부터 문화재지정위원회 회의에서 도지정 문화재자료라면 적어도 제주도와 연관성이 있어야 그 의미가 있다며 도외에서 반입된 불상이 도지정 문화재자료로 지정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음에도 전혀 먹혀들지 않고 있다.
 
따라서 선운정사 돌부처상에 대한 예산지원은 특별한 원인이 내부적으로 숨겨져 있지 않고서는 일반 상식으로는 도저히 이뤄질 수 없는 일이다. 그래서 이 문제는 제주특별차지도감사위원회 감사결과에 따라 검찰 수사로 이어져야 할 중대한 사건이다. 또한 돌부처상에 대한 문화재자료 지정에 대해서도 해제해야 한다. 만약 이번 도정에서 해제되지 않을 경우 차기 도정에서 이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야 할 것이며 지원된 예산은 전액 환수해야 함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뿐만 아니라 우근민 도정은 그동안의 저질러 온 것에 대한 합리화에 급급할 것이 아니라 그간의 내용을 소상히 밝히고 도민들에게 사과하기를 강조한다. <붙임 사진>

2014년 1월 6일

제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직인 생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