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경실련
Home |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홈
 홈 > 성명/보도자료 > 성명/보도자료
첨부#1 (성명)공무원_투신사건_철저히_조사해야.hwp (1,119KB) (Down:40)
[성명]"공무원 폭행시비.투신사건 철저히 조사해야"
  공무원·기자 폭행시비, 투신 사건‘예의주시’
“수사당국은 한 점 의혹 없이 철저히 조사해야”

 
제주도내 모 일간지 기자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제주시청 백모 국장이 투신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지만 사건 내용으로 볼 때 도민사회의 불행한 일이 아닐 수 없다.
 
특히 백 국장의 문자 메시지에는 폭행 사건 발생 후 주변으로부터 압력에 시달렸음을 언급하고 있다. 이처럼 백 국장의 메시지는 그간의 폭행 사건 처리문제와 지역 언론의 현주소를 밝히고 있다.
 
그래서 이 사건은 단순히 개인 간 폭행시비를 넘어 공직사회와 언론과의 특수 관계라는 점에서 향후 수사가 어떤 방향으로 전개될지에 대해 도민사회가 예의주시하고 있다.
 
실제 언론보도에 따르면 폭행 피해자로 알려진 백 국장은 지난 23일 오전 5시50분께 제주시 연동에 있는 4층 건물에서 투신했다. 백 국장은 투신 직전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메시지를 몇몇 지인들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문자메시지에는 언론 권력 앞에 무기력한 심경과 함께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어달라는 간곡한 호소가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에 앞서 백 국장은 지난 19일 오후 11시 40분께 길거리에서 우연히 모 일간지 기자와 만나 말다툼을 벌이다 기자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그러나 가해자로 지목된 기자는 폭행 사실을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처럼 피해자와 가해자는 서로 상반된 주장을 하고 있어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는 조사과정을 통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이 사건은 단순한 폭행시비 사건이 아니다. 이 같은 사건이 발생한 것 자체만으로도 기자로서의 공인 신분을 망각한 행위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수사 결과에 따라서는 기자가 공무원을 상대로 언론 권력을 악용해 ‘갑질’ 행세를 한 것으로 나타날 수 있다. ‘갑의 횡포’는 우리 사회가 근절해야 할 고질적 병폐 중 하나다.
 
따라서 이번 사건은 사안의 성격상 유야무야 덮을 일이 결코 아니다. 일부 도민들 사이에서는 사건을 축소 또는 은폐하기 위한 갖가지 종용이 이뤄지고 있다는 이야기까지 나돌고 있다. 모든 책임을 백 국장의 실수로 돌리려는 압박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이렇게 해서는 정의로운 제주사회를 만들 수 없다. 진실을 왜곡하는 위험한 사회만 구축될 뿐이다.
 
따라서 수사당국은 철저하고 엄정한 조사를 통해 폭행의 진위 여부를 반드시 가려내 위법행위가 드러날 경우 그에 상응하는 처벌을 내려야 한다. 당시 사건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와 주변 CCTV, 차량블랙 박스, 휴대전화 통화내역 분석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
 
또한 백 국장이 자살 시도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한 이유에 대해서도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 혹시 누군가 사건을 무마 또는 왜곡하기 위해 회유하거나 종용하지는 않았는지, 심리적 압박감을 준 사람은 없는지 여부 등 투신 경위를 명백히 밝혀내야 한다.
 
그리고 특정 언론사는 본연의 업무보다 도민의 알권리를 내세워 자신들이 추구하는 이익을 앞세운 것은 아닌지에 대한 성찰의 기회가 있어야 한다. 뿐만 아니라 그동안 행해져 온 언론의 잘못된 관행들을 과감하게 도려내고 진정 도민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정론직필'의 본분을 다해주기를 강력하게 촉구한다.
 
2015.  8.  24.

제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