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경실련
Home |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홈
 홈 > 성명/보도자료 > 성명/보도자료
첨부#1 20141007-(성명)이기승_내정자_자진사퇴_촉구.hwp (54KB) (Down:19)
[성명]"이기승 제주시장 내정자 자진 사퇴하라"
“제주시장 ‘부적격’ 이기승 내정자 자진 사퇴하고
 원희룡 도정 인사 검증 시스템 확실히 마련해야”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가 지난 6일 이기승 제주시장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한 결과 제주시장직을 수행하기에 ‘부적격’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제주도의회의 이번 결과는 대다수 도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한 적절한 판단이다.
 
이에 따라 이 내정자는 인사청문회에서 도덕적으로 심각한 결격 사유가 드러난 만큼 스스로 물러나는 게 옳다. 아니면 임명권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도의회 인사청문회 결과를 존중해 이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는 게 마땅하다.
 
이 내정자는 음주 교통사망사고 등 그동안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인사청문회에서 소상히 밝히겠다고 했다. 하지만 이 내정자는 각종 의혹과 논란에 대해 진솔하게 답변하기보다는 말 바꾸기 등을 하며 오히려 사건을 축소·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을 샀다.
 
우선 음주 교통사망사고 의혹과 관련해 사망자 1명 외에 중상자가 1명 더 있었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과거 25년 전 일이긴 하지만 중대한 범법행위를 저지른 것도 모자라 사건의 진실을 제대로 밝히기는커녕 축소·은폐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과거 이 내정자가 기자신분을 이용해 제주시 임시직 채용 과정에서 자신의 친동생을 채용시켜달라고 취업 청탁을 했고 실제로 채용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취업 및 인사청탁은 공정성을 해칠 뿐만 아니라 조직 자체를 부실하게 만드는 요인으로 반드시 뿌리 뽑아야 할 고질적 병폐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인사청탁 근절을 강조한 마당에 제주시장 내정자가 과거 자신의 직분을 이용해 취업청탁을 했다는 것 자체가 부도덕하고 부적절한 행위이다.
 
이밖에 제주도의회에서 추천한 감사위원의 임기가 아직 1년 정도 더 남았음에도 불구하고 욕심을 부려 제주시장 공모에 응모한 점, 자신의 소득에 비해 씀씀이가 지나치게 큰 점, 청문회 자료 제출의 부실함도 이 내정자의 본성을 보여주는 것이다.
 
특히 이 내정자는 말 바꾸기·거짓말 논란으로 심각한 도덕적 흠결을 드러냄으로써 45만 제주시민을 대표하는 제주시장직을 수행하기에는 부적절하다는 것이 분명해졌다. 이런 점에서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특위가 ‘부적격’ 결론을 내린 것은 도민의 눈높이에서 도민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한 결과로 볼 수 있다.
 
따라서 이 내정자는 이 모든 책임을 지고 자진사퇴하는 것이 옳은 방법이다. 임명권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이미 “인사청문회를 통해 도민들의 판단에 맡기겠다.”고 밝힌 만큼 도의회 인사청문회 결과를 존중해 이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는 것이 도민들과의 약속을 지키고 정치적 부담 또한 그나마 덜 수 있다.
 
비록 행정시장에 대한 제주도의회 임명동의권은 없지만 ‘부적격’ 의견을 무시하고 이 내정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한다면 제주도의회는 물론 도민들의 거센 반발에 직면할 것임은 자명한 사실이다.
 
또다시 적잖은 정치적 부담과 장기간 제주시정 공백이 불가피하겠지만 제주시장직에 걸 맞는 도덕성과 자질, 업무수행 능력을 갖춘 새 인물을 하루빨리 물색하는 것이 인사 난맥상을 조기에 수습하는 길이다.
 
그동안 제주시장 임명을 둘러싼 원희룡 제주도정의 인사난맥상은 인사검증 실패에서 비롯된 것임을 반면교사로 삼아 이참에 인사검증시스템을 확실히 마련해야 한다. 인사의 핵심인 투명성과 객관성 확보는 물론 철저하고 다각적인 인사검증 기준과 원칙을 세워야 할 것이다.
 
또한 시중에 떠도는 일부 측근들의 입김에 휘둘리는 인사가 아닌 각계각층의 다면평가와 엄격한 검증을 통해 도민의 눈높이에 맞는 인물을 등용하는 올바른 인사 시스템을 확립해 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2014.  10.  7.

제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