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경실련
Home |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홈
 홈 > 성명/보도자료 > 성명/보도자료
첨부#1 현광식_전_비서실장_금품수수_의혹_성명(2017._12._05).hwp (31KB) (Down:0)
원희룡도지사 전 비서실장 제3자 뇌물수수의혹

원희룡도지사 전 비서실장 제3자 뇌물수수의혹

 

제주판 정경유착 ‘암덩어리’ 한 단면



검찰의 엄정하고 강력한 수사를 촉구한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전 비서실장이었던 현광식 씨가 비서실장 재직 당시에 있었던 제3자 뇌물수수 의혹과 블랙리스트 작성 지시 의혹이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제주 정가는 원 도지사의 직접 해명은 물론 퇴진까지 촉구하고 있어 이의 파장은 더욱 커질 조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찰의 수사는 사건발생 10일이 지나고 있음에도 거의 손을 놓고 있어 의구심만 증폭되고 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원 도지사의 친구이자 실세 역할을 해왔던 현광식 전 비서실장이 재직 당시에 가까운 사이인 건설업자를 통해 선거캠프에서 도움을 주었던 조모 씨에게 매월 250만원씩 11개월 동안 2,750만원을 은밀한 장소에서 전달한 사실이 드러났다. 그리고 돈은 받은 조모 씨는 현광식 전 비서실장으로부터 공무원에 관한 화이트리스트 및 블랙리스트를 요구받아 이에 대한 동향을 분석해 전달했다고 밝히고 있다.

뿐만 아니라 현광식 전 비서실장의 부탁에 의해 조모 씨에게 돈을 전달한 건설업자는 원 도지사 취임이후 제주도청이 발주한 수천억 원 규모의 ‘관급 공사’를 따낸 정황도 있어 이 또한 ‘공정한 입찰’ 여부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처럼 중대한 의혹사건이 확산되고 있음에도 원 도지사는 어떠한 해명도 하지 않고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원 도지사는 출범 당시 그 누구보다도 청렴성을 인정받았다. 그리고 최근 도의회 정례회 시정연설에서도 “연고주의와 정경유착에서 벗어나 깨끗한 행정, 공정한 행정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강조했다. 그런데 정착 측근의 제3자 뇌물수수 의혹이 제기되고 있음에도 아무런 해명을 하지 않고 있어 ‘겉과 속이 다름’을 스스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

따라서 이번 의혹사건은 그대로 묻어 넘길 수 없는 중대한 사건이다. 그동안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수많은 지방 적폐의 ‘암덩어리’ 한 사례를 보여준 것이다. 원 도지사는 스스로 떳떳하다면 정치적 유불리에 얽매이지 말고 스스로 수사의뢰를 통해 진상규명에 나서겠다는 강력한 의지의 표명을 해야 한다.

그리고 검찰 또한 이 사건을 대수롭지 않은 사건으로 보고 그대로 넘겨서는 안 된다. 제주판 정경유착의 적폐의혹을 드러낸 사건으로 보고 엄정하고 강력한 수사와 그에 합당한 처벌이 있어야 한다. 이를 계기로 제주지역에서 은밀하게 자행되고 있고 정경유착의 고리를 과감히 도려내는 초석이 돼야 한다. 따라서 검찰은 이번 의혹사건과 관련해 △제3자 뇌물수수 의혹의 실체와 돈의 출처, △공무원 블랙리스토 작성 의혹과 그렇게 작성하도록 하게 한 의도 및 인사개입 여부, △원 도지사 취임 후 수천억 원의 관급공사 수주에 따른 공정성 여부와 그로 인한 불법정치자금 수수여부, △조모 씨가 어떤 이유로 금품을 요구할 수 있었으며 그런 요구에 응할 수밖에 없는 내부적 사정 등을 철저히 수사해 도민들에게 명명백백하게 밝혀줄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하게 촉구한다.

 

 

2017년 12월 5일

 

 

제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